극으로 치닫는 '남녀갈등'
"머리 올리다"는 여성 혐오?
여초 커뮤니티, 유튜버 빠니보틀 '손절 운동'
사진=유튜브 채널 'JTBC Voyage'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JTBC Voyage' 영상 캡처


≪서예진의 BJ통신≫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BJ, 유튜버, SNS스타 등 인플루언서들의 소식을 전합니다. 최근 방송과 유튜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이 연예인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전반적인 온라인 스타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남녀 갈등이 극단적으로 치닫고 있다. 편 가르기는 점점 심해지는 분위기. 예능 프로그램이나 드라마, 유튜브를 통한 유명인의 말 한 마디에도 의미를 부여해 다수의 갈등으로 번지곤 한다.

배우 이성경은 예능 프로그램에서 김종국의 한 마디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지난 15일 방영된 JTBC '세리머니 클럽'에 출연한 이성경은 대화 도중 김종국이 "처음 머리 올릴 때 같이 가는 분들이 잘 알려줘야 한다"고 언급하자 "'머리 올린다'는 표현의 말뜻을 알고 그 말을 안 쓴다"고 했다.

그러면서 "머리 올린다는 게 옛날에 기생하시는 분들이 처음 할 때 머리를 올린다는 그 표현이라고 하더라"고 주장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JTBC Voyage'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JTBC Voyage'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JTBC Voyage'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JTBC Voyage' 영상 캡처
'세리머니 클럽'은 골프감독 박세리가 김종국, 양세찬과 함께 골프 동호회를 만들어 라운딩하는 예능 프로그램. 김종국은 "처음 티에 공을 올리는 게 머리 올린다는 뜻인 줄 알았다"고 설명했고, 박세리 역시 "처음 필드에 데리고 간다는 뜻"이라고 거들었다.

방송 이후 해당 발언은 도마에 올랐다. 골프 문화 안에서 관용적으로 사용되는 말일 뿐 이라는 주장과, 어원을 안다면 쓰지 않는 것이 옳다는 주장이 갈린 것.

국립국어원은 '머리 올리다'는 표현에 대해 "관용구가 어느 계층에서 주로 쓰였는지를 알 수는 없다"며 "골프를 치는 상황에서 쓰이는 '머리를 올리다'의 표현이 비하의 의미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알기가 어렵다"고 답했다.
사진=유튜버 빠니보틀 인스타그램
사진=유튜버 빠니보틀 인스타그램
9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도 난감한 상황에 처했다. 빠니보틀이 최근 올린 한 줄의 댓글 때문이다. 그는 유튜브 영상에 "내가 여가부여도 셧다운제 유지하고 싶을 듯. 왜? 그동안 한 일이 저거 말고 뭐가 없으니까"라고 달았다.

해당 발언에 한 여초 커뮤니티에서는 '손절 운동'이 벌어졌다. 여가부를 비하하는 건 여성 혐오라며 빠니보틀의 유튜브 채널 구독 취소에 나선 것. 이와 함께 빠니보틀을 향한 외모 비하와 인신공격 댓글도 이어졌다.

하지만 반대편 의견도 만만치 않다. 정부 기관을 비판한 것이 여성 혐오라고 보기는 어렵다는 것. 따라서 '손절 운동'에도 불구하고 구독자 수에는 큰 영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