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윌리 가슨 인스타그램
사진=윌리 가슨 인스타그램


미국 배우 윌리 가슨이 사망했다. 향년 57세.

윌리 가슨은 미국 드라마 ‘섹스 앤 더 시티’(Sex And The City) 시리즈에서 캐리 브래드쇼(사라 제시카 파커 분)의 게이 친구 스탠포드 블래치 역으로 사랑 받았다. 그는 최근까지 암 투병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CNN 등에 따르면 윌리 가슨의 아들 네이슨 가슨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부친의 비고를 전했다. 그는 “아버지 사랑해요. 편히 쉬세요”라며 “아버지가 정말 자랑스럽고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어서 감사했어요”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이에 ‘섹스 앤 더 시티’의 방송사 HBO 측도 세상을 떠난 윌리 가슨을 추모했다. HBO 측은 “윌리 가슨은 자신을 희생해 주변의 모든 사람들에게 빛을 가져다 주었다”며 “그는 HBO에서 가장 사랑받는 캐릭터 중 하나를 만들었고, 지난 25년간 우리 가족의 일원이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의 죽음에 깊은 슬픔을 표하며, 그의 가족들과 그가 사랑했던 이들에게 애도를 멀울 존한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뉴저지 출신인 윌리 가슨은 ‘섹스 앤 더 시티’외에도 ‘화이트 칼라’, ‘치어스’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끌었다. 그는 최근 ‘섹스 앤 더 시티’ 리부트판 HBO맥스 ‘앤드 저스트 라이크 댓’에도 출연을 알렸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