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황신영이 104kg가 넘었다며 세 쌍둥이 출산이 임박했음을 알렸다.

황신영은 20일 밤 인스타그램에 "임신 34주차 바디체크"라는 글과 함께 세 쌍둥이를 임신 중인 배를 공개했다.

사진 속 황신영은 샤워를 갓 마친 모습. 뽀얀 얼굴과 대비되는 크고 둥근 배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황신영은 "이제는 배가 정말 터질 것 같고 몸살 기운에..느낌상 이번주 다 못 버틸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라며 "그래도 마지막 바디체크 사진 남기려고 샤워하고 나왔지요 안힘든척 해보려 했는데 숨도 잘 못 쉬겠고 혈압도 오르락내리락"이라고 밝혔다.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이어 "배도 많이 터서 튼살이 좀 징그러워 살짝 가렸어요 현재 몸무게 104kg"라고 덧붙였다.

특히 황신영은 "오늘이 마지막 바디체크가 될 것 같아요. 이제 힘들어서 밥 먹을 때 빼고는 일어나기도 힘드네요"라며 출산이 다가왔음을 전했다.

그는 "팬분들 같이 삼둥이 기다려주셔서 너무너무 감사드려요. 남은 추석 연휴도 행복하고 건강한 추석 보내세요"라고 추석 인사를 남겼다.

이하 황신영 인스타그램 전문.

이제는 배가 정말 터질 것 같고 몸살 기운에 느낌상 이번주 다 못 버틸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그래도 마지막 바디체크 사진 남기려고 샤워하고 나왔지요 안힘든척 해보려 했는데 숨도 잘 못 쉬겠고 혈압도 오르락내리락..

배도 많이 터서 튼살이 좀 징그러워 살짝쿵 가렸어요 현재 몸무게 104kg~!!⠀
오늘이 마지막 바디체크가 될 것 같아요
이제 힘들어서 밥 먹을 때 빼고는 일어나기도 힘드네요

울 베베님들도 같이 삼둥이 기다려주셔서 너무너무 감사드려요
남은 추석 연휴도 행복하고 건강한 추석 보내세요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