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비 리수, 학폭 의혹 제기
SNS 통해 입장 표명
"논란 일으켜 죄송"
/사진=리수 인스타그램
/사진=리수 인스타그램


댄스 크루 웨이비의 리수가 학폭(학교 폭력) 의혹을 해명했다.

리수는 18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최근 학폭 논란에 대한 내 입장을 말하고자 작성한다"며 입을 뗐다.

또한 "최근 작성자와 연락을 취해 만나서 대화했다. 학창 시절 내가 주도해서 소문과 따돌림을 했다는 내용이 사실이 아님에 대해 오해가 풀렸고, 그 부분에 대해 사과받았다. 나도 당시 학교 분위기에 방관하고 옹호했던 것에 대해 사과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이런 일로 인해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 앞으로 이런 오해 없이 더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돌아보고, 앞으로의 활동 보여드리겠다. 믿고 기다려주신 분들 감사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리수로부터 학폭을 당했다는 피해자 A씨가 등장해 논란이 불거졌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리수는 학교 내 따돌림을 일으킨 주동자다. A씨는 가해자들이 10명 이상 모인 단체 채팅방에서 리수에게 폭언을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로 인한 후유증으로 고등학교 자퇴까지 결심하게 됐다고. A씨는 "항상 피해자만 고통받고 가해자들만 잘 사는 것이 억울하다. 피해자와 가해자의 기억은 다를 거라 생각하지만, 사실은 인정하고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리수가 속한 웨이비는 지난 14일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4회에서 탈락했다. 다음은 리수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안녕하세요. <스트릿우먼 파이트> 웨이비 팀으로 출연한 리수입니다.

최근 학교폭력논란에 관한 내용에 대하여 제 입장을 말하고자 작성합니다.

최근 작성자와 연락을 취하여 만나서 대화하였습니다.

당시 있었던 오해와 사실에 대해 대화를 하며 학창시절 제가 주도해서 소문과 따돌림을 했다라는 내용이 사실이 아님에 대해 오해가 풀렸고 그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 받았습니다. 그리고 저도 당시 학교분위기에 저도 방관하고 옹호했던 것에 대해 사과를 하였습니다.

이런일로 인해 논란을 일으켜 죄송합니다.

앞으로 이런 오해없이 더 좋은사람이 될수있도록 저 또한 돌아보고 앞으로의 활동 보여드리겠습니다. 믿고 기다려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