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모모랜드 출신 배우 연우가 배우 이민호와 열애설 이후 첫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TEN 포토+] 연우, 초미니 원피스로 시선강탈...이민호와 열애설 후 첫 공식석상


아슬아슬한 초미니 원피스
연우는 지난 1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KBS2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TEN 포토+] 연우, 초미니 원피스로 시선강탈...이민호와 열애설 후 첫 공식석상
넘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
이날 화이트 초미니 원피스를 입은 연우는 길고 늘씬한 각선미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TEN 포토+] 연우, 초미니 원피스로 시선강탈...이민호와 열애설 후 첫 공식석상
상큼 발랄하게~
한편 앞서 연우는 지난달 30일 이민호와 심야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과 자택을 방문한 모습이 포착되며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그러나 양측은 "친한 선후배 사이"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TEN 포토+] 연우, 초미니 원피스로 시선강탈...이민호와 열애설 후 첫 공식석상
사랑의 총알 빵야빵야
드라마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무식-무학'이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귀티 넘치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22일 첫 방송된다.
[TEN 포토+] 연우, 초미니 원피스로 시선강탈...이민호와 열애설 후 첫 공식석상
우아한 각선미에 시선고정
[TEN 포토+] 연우, 초미니 원피스로 시선강탈...이민호와 열애설 후 첫 공식석상
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사랑해주세요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