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이 친형에게 40억대 아파트를 증여한 사실이 알려졌다.

16일 비즈한국 보도에 따르면 정국은 자신의 이름으로 2019년 7월 매입한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 용산시티파크 아파트(184.49㎡)를 지난해 12월 친형 전정현 씨에게 증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정현씨는 1995년 6월생으로 인스타그램에서 전하사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며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그림을 그려와 방탄소년단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 사이에서 유명하다.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정국이 친형에게 증여한 아파트는 지하철 4호선과 경의중앙선 이촌역에 근접한 역세권이며 용산공원 예정지, 국립중앙박물관 인근이다.

박세리 전 골프선수와 모델 이소라가 이웃이다. 해당 아파트의 매매가 시세는 현재 40억원에 달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