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조국♥' 김성은 "30대 마지막 생일, 아무도 모르게 지나가려 했는데" 꽤나 왁자지껄 [TEN★]


'정조국♥' 김성은 "30대 마지막 생일, 아무도 모르게 지나가려 했는데" 꽤나 왁자지껄 [TEN★]
'정조국♥' 김성은 "30대 마지막 생일, 아무도 모르게 지나가려 했는데" 꽤나 왁자지껄 [TEN★]
사진=김성은 인스타그램
사진=김성은 인스타그램
배우 김성은이 30대 마지막 생일을 축하해준 이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김성은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촬영 끝나고 축하해준 썽벤져스 고마워요. 30대 마지막 생일이라 그냥 아무도 모르게 조용히 지나가고 싶었던 마음이였는데. 현실을 받아드려야겠어요!"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과 영상에는 촬영 후 스태프들이 준비해준 생일파티를 하고 있는 김성은의 모습이 보인다. 김성은은 꽃과 마카롱으로 장식된 케이크를 보고 기뻐하며 소원을 빌기도 한다. 스태프들은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며 김성은의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해준다. 30대 마지막 생일임에도 김성은의 동안 비주얼은 놀라움을 자아낸다.

1983년생인 김성은은 1998년 CF를 통해 데뷔했다. 그는 1살 연하의 축구선수 정조국과 2009년 결혼해 슬하 2남 1녀를 두고 있다. 부부는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하기도 했다. 김성은은 세 아이를 출산하고도 49kg 몸무게를 유지해 눈길을 끈 바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