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주-안혜경./ 사진=인스타그램
서동주-안혜경./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안혜경과 서동주가 함께 땀흘린 순간을 인증했다.

안혜경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핸드폰 안에 신효범 언니 있다. 오늘밤 FC불나방과 FC국대패밀리의 결승전이 펼쳐집니다. 많은 시청 바라요. 마음이 나 왜 이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안혜경과 서동주는 축구 연습을 하다 셀카를 남기고 있다. 특히 같은 팀 멤버 신효범과 전화통화 중인 것을 보여줘 시선이 간다. 두 사람은 누구보다 축구에 진심인 모습으로 함께 땀을 흘리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서동주가 선제골을 넣어 FC불나방이 FC국대패밀리를 리드해 나갔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