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이재, 잠자리 요구 폭로 일파만파
의견 엇갈리는 연예계 유튜버들
"피해자 발생"vs"비일비재한 일"
'웨이랜드'에 출연한 허이재/ 사진=유튜브 캡처
'웨이랜드'에 출연한 허이재/ 사진=유튜브 캡처


배우 허이재가 과거 선배 배우에게 성관계를 요구 당했다고 폭로한 지 일주일 가까이 지났다. 이를 두고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한때 연예계 몸 담았던 유튜버들도 각자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허이재는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 출연해 과거 한 남자 배우로부터 성관계 요구와 폭언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가 지목한 배우는 현재 유부남이며, 활발히 활동 중이라고 덧붙여 엄청난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대해 엔터테인먼트 업계 관계자였던 이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먼저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허이재가 언급한 배우의 실명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허이재가 명확하게 피해 사례를 밝혔고, 해당 인물을 추정할 수 있는 수많은 단서를 줬다. 이런 상황에서 당사자가 누구인지 밝히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사실에 책임을 지고 직접 나섰을 때 진심으로 도울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허이재가 연예계 활동 당시 평판이 좋지 않았던 점을 강조했다. 이진호는 "허이재가 활동 과정에서 일했던 스태프들이 결코 호의적이지 않았다"며 "'궁2' 이후에 갑작스럽게 톱스타 반열에 오르면서 컨트롤이 안 됐다는 증언이 상당수 나왔다"고 폭로했다. 은퇴 계기에 대해서도 "당시 살이 너무 쪄서 활동이 힘들었다고 하더라. 술을 좋아하고 모임도 좋아해서 자기관리가 안 됐던 것 같다"고 했다.

이진호는 계속해서 허이재의 폭로가 의도된 것이라면서도 "취재한 내용과 사실이 다르니까 있는 그대로 전달할 뿐이지, 어떤 특별한 의도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반면 댄스 트레이너 겸 안무 감독가 출신 유튜버 인지웅은 15일 '허이재의 말이 사실인 이유 나도 많이 봤으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인지웅은 "이미 네티즌 수사대들이 그 배우가 누구인지 다 찾아내고 있는 상태인데, 나는 이 사람들이 누구라고 저격하고 알릴 생각은 없다"며 "허이재가 말한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생각하실 분들이 많을 거다. 그런데 이 쪽(연예계)에서 일하시는 분들 뭐 다 알 거 알면서 쉬쉬하는 경우 많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방송 쪽에서 오래 일하신 분들이나 촬영 스태프 해보신 분들은 알 거다. 드라마 촬영하는데 점심시간이나 쉬는 시간에 1~2시간씩 없어지는 배우들이 있다. 둘이서 방 잡고 놀고 오는 것"이라며 "정말 말도 안 되는 일인 것 같지만 정말로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일"이라고 폭로했다.

인지웅은 "허이재님 같은 사람이 더 안 나오길 바랄 뿐"이라며 "동국대 연극영화과에 들어가는 것부터가 공부로 연고대 가는 수준이다. 평생 한 번 뿐이라는 신인상을 받은 사람이 몹쓸 경우를 겪고 이 바닥을 떠났다고 하니 안타깝다"고 했다.

허이재의 폭로로 연예계는 초긴장 상태다. 누리꾼들은 그가 말한 유부남 배우를 눈에 불을 켠 채 찾고 있고, 몇몇 배우들이 용의선상에 올랐다. 한 배우의 팬들은 성명문을 내놓기도 했다. 이를 두고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연예계를 떠난 허이재가 쏘아올린 화살이 자신의 과녁에 명중할까봐 노심초사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