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건강식품 전속모델 발탁
'뺑소니 사건' 입장문 발표 후 3주 만
"이젠 정말 열심히 잘 살아보겠다"
김흥국 광고 이미지.
김흥국 광고 이미지.


가수 김흥국이 '뺑소니 사건' 입장문 발표 후 약 3주 만에 왕관을 썼다. 뺑소니 사고로 심각한 이미지 훼손을 입었다고 주장한 그가 3주도 안 돼서 '왕자 콘셉트'의 광고를 찍은 것.

16일 김흥국 측은 한 건강식품기업의 광고 이미지를 공개했다. 건강 식품의 전속 모델이 된 그는 왕관을 쓴 왕자 이미지를 연출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함께 김흥국은 "그동안 어려운 시기를 거치며, 많이 배웠다"며 "이젠 정말 열심히 잘 살아보겠다"고 전했다.

김흥국은 지난 4월 24일 용산구 이촌동 한 사거리에서 운전하던 중 신호를 어기고 도주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당시 그가 비보호 좌회전을 하면서 오토바이를 들이받았다는 것이 수사당국의 판단이다.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이후 지난 27일 공식 입장을 냈다. 그는 오토바이와의 교통사고 합의금과 관련해 보험사 합의금 지급을 동의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하며 "심각한 이미지 훼손을 입었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그의 이미지는 훼손되지 않은 모양이다. 입장을 발표한 지 3주도 안 돼서 새 광고를 찍었으니 말이다. 더불어 김흥국은 자신이 진행 중인 라디오 프로그램 BBS FM '백팔가요'에도 계속해서 출연했다.

정강이가 찢어지는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있고, 법의 판단이 내려진 상황. 자숙보다 왕관을 쓴 그의 행보가 아쉬움을 자아낸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