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임영웅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임영웅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임영웅의 영향력이 지역 관광지 개발까지 뻗쳤다.

강진군은 지난 15일 마량 주민들과 마량 관광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열어 강진 마량항 마케팅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최근 TV조선의 한 프로그램에서 '마량에 가고 싶다'(작사·작곡 정의송, 노래 김현진)를 가수 임영웅이 커버해 큰 인기를 얻으면서 마량 일원이 새롭게 재조명되고 있다.

실제로 방송 후 임영웅의 팬들 사이에서는 마량에 방문하는 것이 '성지순례' 코스로 떠오르고 있다. 많은 유튜버들도 마량 여행 영상을 업로드 하는 등 관광객들이 눈에 띄게 증가하면서 코로나19로 침체됐던 마량면 소재지 일대도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노래를 활용한 관광마케팅, '마량에 가고 싶다' 노래비 건립, '임영웅 포토존' 설치 및 SNS, 유튜브를 통한 마량항 홍보영상 제작 등 마량항을 강진 관광의 한 축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다양한 의견들이 모아졌다.
강진군이 지난 15일 ‘강진 마량항 관광 활성화를 위한 주민 간담회를 가졌다. / 사진제공=강진군
강진군이 지난 15일 ‘강진 마량항 관광 활성화를 위한 주민 간담회를 가졌다. / 사진제공=강진군
이승옥 강진군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관광 여건 속에서 마량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것은 강진군 관광 발전의 좋은 기회로 보고 있다"며 "지역민과 소통을 통해 마량항이 지속적으로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도록 적극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강진 마량(馬良)은 '말을 건너 주는 다리'란 뜻으로 7세기 무렵 제주를 오가던 관문으로 조공을 목적으로 제주에서 실어 온 말들을 중간 방목하던 목마장이 있었던 곳이다. 천연기념물인 마량 까막섬과 고금도를 잇는 고금대교 등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어 마량 미항(美港)으로도 불린다.

임영웅은 뛰어난 노래 실력과 훈훈한 외모, 올바른 인성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음악 방송과 공연 무대뿐만 아니라 각종 예능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그는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팬클럽 영웅시대와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

2011년 12월 2일 개설된 임영웅 공식 유튜브 채널 '임영웅'은 현재 121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이 채널에는 600개에 육박하는 영상이 올라와 있으며, 누적 조회수는 10억1000만뷰를 돌파했다. 공식 유튜브 채널 내 독립된 채널인 '임영웅Shorts' 역시 독자적인 구독자 17만3000명 이상을 갖고 있다. '임영웅Shorts'에는 임영웅의 촬영 비하인드나 연습 모습, 무대 직후 등 소소한 모습이 1분 내외의 영상으로 공개되며, 보는 이들에게 소소한 재미를 선사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