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kg 찍은' 황신영, 하마도 놀랄 퉁퉁 부은 발 "버티기 쉽지 않아" [TEN★]


세 쌍둥이를 임신한 개그우먼 황신영이 출산을 앞두고 퉁퉁 부은 발을 공개했다.

황신영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퉁퉁 부은 발가락과 발등 사진을 공개하고 팬들에게 큰 응원을 받았다.

황신영은 "발이 너무 부어서 아프기까지 하다. 발이 코끼리를 지나서 이제는 대왕 하마? 이젠 남편 신발도 안 맞는다. 일주일만 버티자 버티자 외치면서 버티고 있는데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배가 너무 무거워서 마지막 배 바디체크 해야 하는데 서있기도 힘들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황신영의 배는 이전에 비해 더 키지고 몸무게도 100kg를 넘어 103kg를 찍었다. 그는 "임신 전 보다 정확히 32kg 쪘다"고 밝혔다.

황신영은 "현재 손과 발 혈액순환이 아예 안되고 있고, 아침에 일어날 때마다 밑에 자궁도 뭔가 다 빠질 것 같아서 소리를 지르며 일어난다. 우리 임산부님들 막달에 손, 발이 많이 부었나요?"라고 물었다.

이어 "이제 34주 차가 되어가고 있는데 과연 삼둥이 35주 만출을 해낼 수 있을지. 어떤 이벤트가 있을지 몰라 지금부터 항시 대기 중"이라고 알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