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문화 특사'도 출출한덴 호떡...제이홉 "형은 어떻게 찍어도 잘생겼어요"


방탄소년단(BTS) 진이 어떤 상황에서도 빛나는 미모와 귀여움으로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지난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BANGTANTV'는 'Hotteok Time During Break - BTS'를 공개하며 휴식중인 대기실의 호떡 먹방을 게재해 팬들에게 즐거움을 줬다.

진은 깔끔하면서도 우아한 화이트 셔츠에 검은 팬츠의 기본 창작이지만 완벽하게 빛나는 비주얼로 진만의 고급스런 분위기를 만들어 팬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팬들에 대한 사랑으로 유명한 진은 "요즘엔 호떡이 다 이렇게 미니로 되어 있네"라고 신기해하며 즉석에서 호떡 먹는 셀카를 찍어 위버스에 게재했다. 그러면서도 위버스에 ‘호떡 먹고 싶다’고 올린 RM에게 ‘고맙다 남준아’라고 고마움을 잊지 않고 남기는 센스도 발휘 했다.
방탄소년단 진, '문화 특사'도 출출한덴 호떡...제이홉 "형은 어떻게 찍어도 잘생겼어요"

진이 올린 셀카는 하얗고 맑은 피부와 사슴처럼 깨끗하고 큰 눈을 빛내며 비현실적인 미모에 숨을 멈추게 했다. 살포시 호떡을 쥔 손과 입은 진의 귀여움을 배가 시켜 팬들을 설레게 했다.

흔들린 진의 셀카에 RM은 "형 진짜 셀카 대충 찍는다"라며 장난을 쳤고 진은 "의상 안 나오게 노력한 거야"라는 귀여운 항변해, 의상을 스포하지 않으려는 센스와 팬들을 향한 진의 사랑을 다시 한번 엿볼 수 있었다.

제이홉은 "형은 뭐 어떻게 찍어도 잘생겼는데"라며 진의 미모를 칭찬했으며, RM은 "나한테 이 얼굴 주면 나 이렇게 안 쓰는데, 아"라고 진의 매우 잘생긴 얼굴을 언급했다. 멤버들은 "거의 형 손이 흔들렸는데.."라며 호떡과 셀카로 즐겁고 유쾌한 대화를 이어가는 훈훈한 모습을 보이며 팬들을 즐겁게 했다.

팬들은 “멤버들도 잘생겼다는 진의 얼굴. 나도 보고싶다”, "셀카 비하인드 감동이야. 진의 얼빡 셀카는 스포하지 않기 위함이였어", "흔들림도 진의 미모를 막을 순 없어", “의상 안나오게 노력하는 석진이. 스포방지 센스였어”, "말투 너무 귀여워. 진인 대충 찍어도 존잘이지", "아니~ 셀카도 귀엽고 잘생겼는데.. 멤버들이 저말 하는거면 얼마나 잘생긴거야?", "호떡 먹는데 저리 잘생길 일이야", “호떡 셀카는 잘생김과 귀여움이 도가 지나치지”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