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석 KBS 아나운서와 박지윤 부부 /사진=방송화면 캡처
최동석 KBS 아나운서와 박지윤 부부 /사진=방송화면 캡처


제주도의 한 노키즈존 식당이 방송인 초등생 자녀들의 출입을 “차려입고 왔다”는 이유로 입장시켜준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제주도의 한 식당에 방문하려다 '노키즈존'이라는 이유로 방문하지 못했다는 A 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A 씨는 해당 식당에 '룸을 예약해도 안 되느냐'고 물었지만 단칼에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A 씨는 얼마 후 방송인 박지윤, 최동석 가족이 아이들을 데리고 해당 식당을 방문했다는 SNS 인증사진을 보고 황당했다며 “사람 가려 받나. 이런 곳도 유명인에겐 약하구나, 음식보다 홍보로 승부 보는 곳인가 싶어 참 씁쓸하다”고 말했다.

이후 다른 네티즌이 해당 식당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미성년자 출입이 가능한지 묻자 식당은 박지윤 방문으로 인한 문의임을 눈치채고 "결혼기념일이라 아이들과 꾸미고 왔는데 취소하기 어려워 아이들과 동반해 받았디"는 어이없는 해명을 내놓았다.

A 씨는 "이유가 어찌 됐든 기분이 별로다. 결론은 어쩔 수 없었던 사정이었다는 건데, 노키즈존을 운영하시는 분이 여러 사정 다 봐가면서 일하시나 보다"며 "노키즈존을 운영하려면 기준이 명확해야 할 것 같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러한 상황에 네티즌들은 선택적 노키즈존이냐며 식당 인스타그램에 항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논란에 휘말린 박지윤은 이후 식당 인증샷을 삭제한 상태다. 박지윤 가족은 지인을 통해 예약을 했고, 지난해 결혼기념일에 이어 2년째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