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프로포폴 불법 투약 1심 공판 하루 앞
항소심 결심 공판서 혐의 인정 선처 호소
'경제적 손실' 운운하며 읍소
하정우, 450억 부동산 부자로 알려져
하정우./ 사진=텐아시아DB
하정우./ 사진=텐아시아DB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하정우의 1심 선고 공판이 하루 앞으로 다가 왔다. 모든 혐의를 인정 하면서도 '경제 손실'을 운운하며 선처를 호소한 하정우에게 어떤 죄값이 치러질까.

오는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박설아 판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 혐의로 기소된 하정우의 1심 선고공판을 진행한다.

지난달 열린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동종범죄 전력이 없고,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며 하정우에게 벌금 1000만원을 구형했다. 또 추징금 8만 8749뭔을 명령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정우 측 변호인은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대부분 범행이 시술과 함께 이뤄졌고, 의료인에 의해 투약됐다는 사실을 참작해 달라. 실제 투약한 양은 진료기록부상 기재 된 양보다 훨씬 적은 점을 참조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은 평소 피부 트러블이 상당했다. 여러 작품을 하는데 있어서 필수적인 메이크업, 특수분장 등으로 피부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았다. 이 사건 불법성이 미약한 점을 참작해 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하정우 측은 "이 사건이 언론에 드러났을 때부터 지금까지 경제적으로 많은 타격을 입은 상황으로, 배우로서 활동도 못 하고 경제손실이 크다. 벌금형을 초과하는 형이 선고되면 드라마나 영화 제작에 큰 차질을 빚게 된다"고 설명했다.

하정우는 영화 '보스턴1947' '야행' '수리남' '피랍' 등에 캐스팅 된 상태다. 이미 촬영을 마쳤거나, 촬영을 기다리고 있는 작품들이다.

'보스턴1947'의 경우 지난해 개봉하려 했으나, 코로나 사태가 심각해지고 출연배우 배성우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키면서 관객에게 선보이지 못했다. 여기에 하정우의 프로포폴 투약 사건까지 터지면서 올해 개봉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이 외에 다른 작품들의 투자·배급사들은 일단 하정우 사건과 관련해 "지켜 보겠다"는 입장이다.
[TEN피플] '450억 자산가' 하정우, '프로포폴' 실형 피하기엔 옹색한 경제 손실 '변명'
이와 관련해 하정우 또한 항소심 결심공판 최후 진술에서 "대중 배우가 좀 더 신중하게 생활하고 모범을 보였어야 했는데, 나의 잘못으로 동료와 가족에게 심려를 끼치고 피해를 준 점을 고개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라며 "부끄럽고 염치없지만, 사회에 기여하는 건강한 배우가 되고 이 자리에 서지 않게 더욱 조심하며 살겠다. 모든 과오를 만회하고 빚을 갚을 수 있게 선처를 부탁드린다"라고 호소했다.

하정우가 출연키로 한 작품들에 불똥이 튄 것이 맞다. 그러나 하정우 개인에게 경제적 손실이 크기 보다, 투자자와 배급사, 제작진 등이 고스란히 손해를 떠 안게 된다. 주연 배우가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킨 상황에 개봉 일정도 장담할 수 없고, 만약 배우 교체까지 하게 된 다면 일이 어마어마하게 커지며, 경제적인 타격도 상상보다 더 심각해 진다.

특히나 하정우는 '부동산 투자 귀재'로 이미 정평이 나있는 배우다. 전국에 스타벅스 건물 3채를 소유하고 있다가 최근 1채를 팔아 45억 원에 가까운 시세차익을 올렸다. 그는 부동산 자산만 450 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우로서 활동도 못 하고 경제적 손실이 크다"고 읍소하는 하정우 측의 입장이 대중들에게는 피부로 와닿지 않는다. 프로포폴 투약은 엄연한 범죄다. 죄를 저질렀으면 죄값을 치러야 하는 게 당연한 이치다. 죄를 달게 받아야 하는 게 맞고, 건물까지 소유한 톱스타가 '경제 손실'을 운운하는 것은 좋은 그림이 아니다.
[TEN피플] '450억 자산가' 하정우, '프로포폴' 실형 피하기엔 옹색한 경제 손실 '변명'
그보다 피해를 떠안은 제작진과 배우들, 그리고 하정우를 좋아했던 많은 팬들에게 좀 더 진실된 사과와 진심으로 자숙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먼저다.

하정우는 2019년 1월부터 같은해 9월까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수면 마취가 필요 없는 피부미용 시술을 받으면서 프로포폴을 19회에 걸쳐 불법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해당 성형외과 원장에게 지인의 인적사항을 건네줘 해당 지인이 프로포폴을 투약한 것처럼 진료기록을 9회에 걸쳐 허위기재하는데 공모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하정우는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벌금 1000만 원에 약식 기소됐다가, 약식명령을 내리는 게 부적절하다는 법원의 판단에 따라 정식 재판에 넘겨졌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