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박효정 인스타그램
사진=박효정 인스타그램


박효정이 김재열과 함께 ‘돌싱글즈’ 출연료를 기부했다고 전했다.

박효정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두 번째 세 번째로 마음 써주신 곳들(도움이 필요한 어르신, 한부모 가정)에도 작은 마음을 전합니다”라며 말 문을 열었다.

이어 “예전부터 재열 오빠에게 출연료 기부에 대한 이야기를 종종 해왔다”며 “언제부턴가 동참 의사를 밝혀주셔서 이번에 이렇게 뜻을 모아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라고 기부 사실을 밝혔다.

그러면서 “저희는 서로가 진심으로 임한 것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지금까지도 전우이자 친구로 연락하며 좋은 관계로 지내고 있다”며 김재열과 ‘돌싱글즈’ 종영 후 관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끝으로 “응원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며, 평생 목표한 바와 같이 앞으로도 들어주신 음원 수익은 전액 사회에 기부할 예정이오니, 계속 지켜봐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작곡가 겸 가수로 활동 중인 박효정은 지난 5일 종영한 MBN ‘돌싱글즈’에 출연해 김재열과 동거를 마쳤다. 최종 선택에서 박효정은 김재열과 더 이상 만나지 않겠다고 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