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의 '에피파니’가 삶을 바꿨다", 멕시코 자폐증 소년의 감동 사연


방탄소년단(BTS) 진의 ‘에피파니’(Epiphany)로 인해 삶이 달라진 한 소년의 사연이 공개돼 감동을 주고 있다.

미국 매체 올케이팝(allkpop)은 지난 6일 “멕시코 국영 TV가 전한 한 소년의 이야기, 방탄소년단 진의 '에피파니'로 자폐증을 치유받다”라는 기사를 통해 멕시코 국영 TV가 보도한 아르투리토(Arturito)의 감동적인 사연을 전했다.
"방탄소년단 진의 '에피파니’가 삶을 바꿨다", 멕시코 자폐증 소년의 감동 사연
아르투리토의 어머니는 "아이는 자폐증을 진단 받은 뒤 심한 자폐 스펙트럼 증상을 겪고 있었습니다. 어떤 소리든 두려워하며 불안한 상태로 만들어 귀를 막고, 자신을 깨물며 자해를 하곤 했어요. 그런데 우리에게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아르투리토가 한 노래를 따라 부르기 시작하면서 마음을 진정시킬 수 있었고 그 노래는 바로 진의 '에피파니'였습니다"라고 밝혔다.

'에피파니' 뮤직비디오를 보는 동안 아르투리토는 진의 얼굴이 나오는 화면에 손을 대고 키스하며 노래를 따라 불렀고 이 노래로 인해 마음의 안정과 편안한 기분을 느낄 수 있었다는 특별한 경험을 이야기했다.

이후 아르투리토의 어머니는 자폐증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심어주고 진의 음악이 어떻게 삶을 바꾸었는지 알려 주기 위해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 자신들의 이야기를 공유했다.

올케이팝은 아르투리토가 진과 방탄소년단의 열렬한 팬이 됐다며 진과 '에피파니'의 막대한 영향력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방탄소년단 진의 '에피파니’가 삶을 바꿨다", 멕시코 자폐증 소년의 감동 사연
진은 자신의 솔로곡 '어비스’(Abyss)로 음악을 통해 정신 건강에 도움을 준 아시아 아티스트 중 한 명으로 꼽힌 바 있다.

매체는 여기에 진의 가장 강력한 솔로곡 중 하나인 '에피파니'도 포함될 수 있다고 확신했다. '에피파니'는 한국 아티스트들에 의해 많이 언급되는 영상 중 하나이며 많은 사람들이 댓글로 자신들의 이야기를 공유한다며 아티스트가 줄 수 있는 가장 큰 영향력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영향력’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방탄소년단 콘서트 투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진의 솔로 공연에 대해 "마치 신을 영접한 기분이다"라고 한 말을 전하며 진은 방탄소년단이 발표한 'Love Yourself' 시리즈의 숨은 지휘자이고 '에피파니'가 이를 완성했다고 찬사를 보냈다.

매체는 진이 '에피파니'처럼 부르기 어려운 곡을 자유자재로 다룰 수 있었던 건 감성이 풍부하며 보컬적 역량이 뛰어난 가수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진은 타고난 연기력으로 자신만의 무대를 만들고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전하는 아티스트로, 진의 영향력은 강력하며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전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