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크리스마틴과 PTD 챌린지 의미 공유


방탄소년단(BTS) 진이 팬들에 대한 고마움과 사랑하는 맘을 담은 따뜻한 소감에 전 세계 팬들이 감동했다.

방탄소년단은 10일 유튜브 오리지널 뮤직쇼 ‘릴리즈드(RELEASED)’스페설 에피소드를 ‘방탄TV' 채널을 통해 공개 했다. 콜드플레이의 멤버 크리스 마틴(Chris Martin)이 진행을 맡아 방탄소년단과 ‘퍼미션 투 댄스 챌린지’에 대한 이야기와 그 의미, 무엇이 영감을 주었는지, 그리고 그들에게 영감을 주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글로벌 뮤지션으로서의 경험과 감정을 공유했다.

‘퍼미션 투 댄스 챌린지’는 BTS의 ‘퍼미션 투 댄스’ 뮤직비디오에 나오는 ‘즐겁다’,‘춤추다’,‘평화’를 의미하는 국제수화를 활용한 안무를 15초 분량의 유튜브 쇼츠 동영상으로 만들어 공개 하는 글로벌 댄스 챌린지로 지난 7월 23일부터 8월 14일 까지 진행됐다.
방탄소년단 진, 크리스마틴과 PTD 챌린지 의미 공유
멤버들 소개와 ‘RELEASED’의 스페설 에피소드에 오게된 환영 멘트가 이어지고 진이 “콜드플레이의 위대한 크리스 마틴과 이야기를 나눠보겠습니다” 로 쇼의 시작을 알렸다.

크리스마틴은 “굉장히 의미있게 생각되는 것이, 이 팬데믹 속에서 여러분은 많은 사람들에게 쉽지 않은 상황에도 많은 기쁨을 주고 있어요” 라고 운을 띄웠다.

소개된 영상에는 다양한 국적과 연령대, 직업군의 참여자들이 저마다의 몸짓과 흥으로 포인트 안무인 국제수화를 넣어 즐겁게 춤을 추는 모습과 챌린지를 참여하게 된 계기, 방탄소년단에게 하고 싶은 메시지 등이 공개 되었다.
크리스 마틴은 “두 소녀가 ‘permission to Dance' 춤을 추는 영상을 봤나요? 한 소녀는 청각 장애인이고 다른 한 소녀는 시각 장애인이었는데”의 소개 후 ’permission to Dance'의 동작을 배우는 과정과 노래에 맞춰서 춤추는 과정을 영상에 담은 모습이 공개 되었다. ‘그걸 보면서 어땠습니까?’ 질문에 진은 “그분들을 보면서 힘을 얻게 됩니다. 뭔가 사실 남들보다 조금 더 힘들 수는 있지만 저희와 같이 뭔가를 함께 해준다는 것만으로도 정말 큰 힘이 되고 그 분들께 더 무언가를 보여드리고자 조금 더 노력하게 되고 힘을 보태드리고 싶습니다” 라는 따듯한 소감을 전했다. 크리스 마틴은 “저는 정말 감동적이었어요. 음악을 들을 수 없어도 여전히 여러분의 에너지를 느끼고 서로 연결될 수 있다는 힘을 받았다고 느꼈죠" 라고 감상을 전하기도 했다.

눈에 띄는 반짝이는 의상을 입고 참여한 러시아의 참여자가 “나중에 러시아에 한번 와 주시겠습니까?” 하는 요청에 진은‘ 아, 전 세계 투어 한번 쫙 돌고 싶다’ 며 코로나 이 후의 투어를 간절히 바라는 맘을 전했다.

크리스 마틴은 “오늘 이야기를 나눠줘서 고마워요. 정말 휼륭 했어요. 세상의 많은 사람들에게 큰 즐거움과 행복을 가져다 줘서 고마워요. 라고 인텨뷰를 마쳤다.
방탄소년단은 “여러분들의 ‘Permission to Dance' 챌린지 동영상이 포함된 새로운 비디오를 최초 공개하겠습니다” 라는 인사로 뮤직비디오를 소개 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