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이재, 연예계 갑질 폭로
성관계 요구에 은퇴 결심
"현재 활동 중인 유부남 배우"
배우 허이재. /텐아시아DB
배우 허이재. /텐아시아DB


배우 허이재가 과거 연예계 활동 중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해당 인물들에 대한 추측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는 한 편의 영상이 게재됐다. 허이재는 웨이와의 친분을 계기로 영상에 출연하게 됐다. 그는 배우 활동을 은퇴하기 전, 자신이 당했던 연예계 갑질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했다.

허이재가 당한 갑질은 철저한 가스라이팅 속에서 이뤄졌다. 즉, 누군가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스스로에 대한 판단력이 흐려지는 것. 따귀 맞는 장면을 찍던 중 액세서리 없이 촬영에 임한 선배는 프로답지 못한 모습으로 민폐를 끼쳤다. 그런데도 허이재는 이해하고 참아야 했다. 어느 순간부턴가, 허이재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가스라이팅을 당한 것이다.

웨이는 "그런 것이 가스라이팅의 단계다. 처음에는 나한테 왜 그러지 하다가 나를 의심하게 된다"고 말했다. 결국 허이재는 반지를 낀 상태로 따귀 장면을 찍어야 했다. 이어 풀스윙으로 싸대기를 날렸다. 하물며 고개가 돌아갈 정조였다고. 쉽지 않을 이야기를 꺼내며 눈시울을 붉히는 허이재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사진=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주춤대며 말하기를 꺼려하던 허이재가 무언가 결심한 듯 입을 열었다. 바로 성관계를 요구한 유부남 배우 A씨다. 허이재는 "지금 결혼해서 잘 살고 있는 유부남 배우가 결정적인 내 은퇴의 계기였다. 작품의 파트너였는데 처음에는 잘해줬다"며 "근데 어느 날 '너는 왜 쉬는 날 연락을 안 하냐'고 하더라. 작품을 하면 거의 매일 보니까 연락할 시간도 없지 않냐고 했더니, 그때부터 '이 X 같은 X아. XXX아'라는 욕설을 매일 했다"고 알렸다.

해당 배우 현재도 활발히 활동 중이라고 했다. 결국 욕설을 꾸준히 퍼붓던 A씨는 여전히 잘 나가는 반면, 피해자인 허이재가 고통 받고 연예계를 떠난다는 것이 참으로 아이러니하다.

허이재는 "어느 날 세트 촬영을 하는데 감정이 제대로 안 잡혀서 짜증이 났는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더니 그대로 나가버렸다. 당시 입봉 감독님이라 아무것도 못 했고, 현장에서 그 배우가 왕이었다. 모두 다 벙쪄서 가만히 있는데, 욕하고 나간 그 배우도 수습을 해야겠는지 나중에 CP에게 전화해서 나 때문에 스트레스받는다고 했다더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나 보고 달래주라더라. 근데 (대기실에) 들어가기 직전에 갑자기 감독님이 날 다른 방으로 불렀다. '걔가 어느 날부터 너한테 욕하고 감정씬 있을 때마다 방해하고 괴롭히는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냐'고 묻더라. 걔는 너를 성적으로 보고 있는데 네가 안 넘어오니까 강압적으로 무섭게라도 너를 넘어뜨리려고 한 것 같다고 했다. 그런데 나는 끝까지 안 믿었다. 근데 대기실에 들어가니까 갑자기 목소리가 거짓말처럼 부드러워졌다"고 설명했다.
허이재. /사진제공=bob스타컴퍼니
허이재. /사진제공=bob스타컴퍼니
허이재는 "그 배우가 '사람들이 우리 드라마 보고 뭐라는 줄 아냐. 너랑 나랑 연인 사이 같지가 않다더라. 남녀 사이에 연인 사이 같아지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아냐'고 묻길래 모르겠다고 하니까 '같이 자면 된다'고 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어 "내가 놀라서 가만히 있으니까 '너는 그러기 싫지?'라고 하더라. 그래서 싫다니까 갑자기 또 소리를 지르면서 '그러니까 잘하라고 이 X같은 X아. 너 때문에 연기 집중을 못 하잖아 XXX아'라고 다시 욕설을 했다"고 알렸다.

해당 영상에 대한 여파는 상당했다. 11일 오후 3시 기준으로 조회 수는 25만 뷰를 돌파한 상황이다. 누리꾼들은 '입봉작', '알반지', '유부남' 등의 키워드를 통해 인물의 정체를 찾아 나섰다.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허이재와 호흡을 맞췄던 배우들의 이름이 거론되며 추측성 글이 쏟아지고 있다. 그런 만큼 무분별한 실명 언급은 원치 않는 마녀사냥으로 번질 가능성이 농후하다.

한편 허이재는 동국대 연극영화과 출신으로, 2007년 첫 주연작이자 데뷔작인 MBC 드라마 '궁S'을 통해 연기 신고식을 치렀다. 이후 영화 '비열한 거리', '해바라기', '하늘을 걷는 소년', '19', '걸프렌즈' 등과 드라마 '싱글파파는 열애중', '당신은 선물'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올렸다.

그러던 중 2011년 그룹 에이프리즘 보컬 출신 이승우와 결혼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성격차이로 인해 결혼 5년 만에 이혼했으며,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양육권은 이승우에게 간 것으로 밝혀졌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