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먼 킴, SNS 통해 근황 공개
"학교 점심 먹기 싫은 딸 위해"
/사진=레이먼 킴 인스타그램
/사진=레이먼 킴 인스타그램


셰프 레이먼 킴이 영락없는 딸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레이먼 킴은 10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학교 점심 먹기 싫어하는 딸을 위해 아빠는 5시 30분 일어나 지지고, 볶고, 구워서 도시락과 간식, 차에서 먹을 간단한 아침을 만들고 가방에 챙겨주면 6시 25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엄마는 6시 30분에 깨우고, 씻기고, 옷을 입히고, 머리를 해서 kissing hands까지 하고 나면 7시"라며 "아빠는 메뉴를 짜고, 먼저 일어나고, 아침을 만들어야 해서 더 피곤할 듯하지만, 사실은 이제 아이가 더 관심을 가지고 까다로워지는 쪽은 매일매일 다른 헤어스타일과 옷"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벌써 먹는 것보다 머리 모양과 옷에 더 신경을 쓰기 시작하는 나이, 그로 인한 엄마의 스트레스와 시간 분배"라며 "거의 일들은 총량과 시간보다는 질이 중요하다는 현인의 말을 충실히 따른 아빠의 큰 그림. 그리고 무엇보다 이 생활 앞으로 12년 남았거든. 그래도 우리를 열심히 살게 해주는 우리 딸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레이먼 킴이 딸을 위해 준비한 도시락이 담겨 있다. 그는 등교하는 딸의 뒷모습을 담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는 등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레이먼 킴은 2013년 배우 김지우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