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은아./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고은아./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고은아가 심각한 피부 알러지로 활동을 중단한 상황에서 팬들을 위해 사진을 투척했다.

고은아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고은아는 풀메이크업에 촬영 의상을 갖춰 입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피부 알러지를 고백한 바 있는 고은아의 모습이 비교적 괜찮아 보여 눈길을 끈다. 이는 고은아가 걱정하는 팬들을 위해 상태가 좋아 보이는 사진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고은아, 피부 알러지 가린걸까?…화장하면 안 되는데 어쩌다 [TEN★]
앞서 고은아는 "알러지가 심해서 약을 먹고 있다. 이번이 너무 심하다. 병원에 다니면서 재생 레이저도 하고 있는데 안 낫고 있다. 사실 인생에서 제일 심한 상태"라고 토로했다.
고은아, 피부 알러지 가린걸까?…화장하면 안 되는데 어쩌다 [TEN★]
또한 스케줄이 계속 있다. 가린다고 메이크업하면 난리 난다. 제가 지금 미치겠다. 쉴 때 이랬으면 마음의 상처가 덜 할 텐데, 집에서 요양을 하고 있다. 스트레스가 이만 저만이 아니다. 누굴 탓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