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구, 심경 전해
"한참 잘못됐다 느껴"
9일 고소장 제출
배우 손석구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손석구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손석구가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한 네티즌을 고소, 심경을 밝혔다.

9일 손석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8월 31일 트위터를 통해 저의 학교 폭력을 고발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라며 "적어도 저 자신은 제가 자라온 환경을 알며, 저를 키워주신 부모님께 떳떳하다는 말씀 정도만 드리고 본론으로 넘어가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손석구는 "비방과 조롱 섞인 글들, 어색해진 대인관계에서 오는 위축도 있었지만 어느새 '이런 오해를 받는 데는 내게도 잘못이 있지 않았을까?' 하는 마음에 자신을 의심하기 시작하는 스스로에게 가장 위축되었습니다. 그리고 이건 뭔가 한참 잘못되었다고 느꼈습니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익명의 네티즌의 무책임한 글에 대해 "저 개인의 일인 동시에 우리가 한번쯤은 고민해봐야 할 사회적 문제"라며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고 생각한 이유라고 밝혔다. 손석구는 이날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석구는 '센스8 시즌2', '마더', '60일, 지정생존자', '멜로가 체질'에 출연했다. 최근 넷플릭스 'D.P.'에서 임지섭 대위로 출연했다.

전문

꼭 나누고 싶은 말이 있어 인스타 계정을 복원하였습니다. 먼저 아래의 글은 그 누구의 의견도 아닌 저 개인의 의지를 담아 직접 작성하였음을 말씀드립니다. 잠시 시간 내어 읽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지난 8월 31일 트위터를 통해 저의 학교 폭력을 고발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내용을 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못 보신 분들을 위해 트위터 전문은 따로 캡처하여 올려 두었습니다.) 근거도, 피해자도 명시하지 않은 익명의 글에 굳이 '나는 그런 적 없다'와 같은 반박 설명까지는 하지 않겠습니다. 적어도 저 자신은 제가 자라온 환경을 알며, 저를 키워주신 부모님께 떳떳하다는 말씀 정도만 드리고 본론으로 넘어가겠습니다.

바로 다음날부터 올라오는 기사의 양에 사실 여부를 떠나 위축되는 자신을 느꼈습니다. 비방과 조롱 섞인 글들, 어색해진 대인관계에서 오는 위축도 있었지만 어느새 '이런 오해를 받는 데는 내게도 잘못이 있지 않았을까?' 하는 마음에 자신을 의심하기 시작하는 스스로에게 가장 위축되었습니다. 그리고 이건 뭔가 한참 잘못되었다고 느꼈습니다.

온라인 여론이 곧 힘이 된 시대에서 익명이 던지는 몇 글자는 때론 번호판 없는 뺑소니 차와 같습니다. 무책임한 글들이 난무하여 온라인 공간이 점점 오염되고, 막상 폭력을 당한 피해자들의 호소마저 양치기 소년 취급을 받게 된다면 그 책임은 쉽게 말하고 쉽게 믿는 우리 모두에게 있겠죠. 말씀드린 트윗이 저 개인의 일인 동시에 우리가 한번쯤은 고민해봐야 할 사회적 문제이며, 때문에 그냥 넘어가서는 안되겠다고 생각한 이유입니다.

그리고 오늘, 구체적인 자료들을 수집하여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였습니다. 결과가 나오는데 다소 시간이 걸릴 수도 있지만, 문제의식에 공감하시는 분들은 관심있게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