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유튜브 통해 근황 공개
클라이밍 중인 일상 "2주만"
/사진=유튜브 채널 '눈이 부시게 by 설현'
/사진=유튜브 채널 '눈이 부시게 by 설현'


그룹 AOA의 설현이 클라이밍에 푹 빠졌다.

설현은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눈이 부시게 by 설현'에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요즘 클라이밍 할까 말까 고민하는 분들이 많던데, 생각보다 쉽고 재밌게 접근할 수 있는 스포츠라는 걸 알려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나도 조금씩 하다 보니 실력이 점점 늘었다"며 "어렵지 않은 초보자 난이도도 있으니, 걱정하지 말고 클라이밍 시작해봐라"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영상 속 설현은 2주 만에 클라이밍을 하기 위해 암벽장으로 향했다. 그는 외출 패션으로 크롭티에 화려한 패턴의 팬츠를 착용했다. 설현은 "살짝 복근"이라며 탄탄한 몸매를 자랑했다.

이후 암벽장에 도착한 설현은 잘 다치는 손가락에 테이프를 감았다. 그는 부상을 방지하기 위해 준비 운동에 돌입, 워밍업으로 턱걸이를 하며 남다른 근력을 드러냈다.

설현은 암벽장 난이도에 관해 "노란색이 제일 쉽고 빨간색이 제일 어렵다"며 "스타트 표시에서 두 손을 모으고 시작해서 같은 색깔만 잡고 밟고 올라간다. 맨 위에 있는 홀드에 두 손을 모으면 완등"이라고 설명했다.

본격적으로 클라이밍을 시작한 설현은 초록색 난이도를 가볍게 풀어냈다. 그는 "실력 안 줄었네"라고 강조했다. 단계별로 난이도를 높이며 완등에 도전한 설현은 코스를 천천히 풀어내며 뜨거운 열정을 불태웠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