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지 인스타그램
사진=신지 인스타그램


그룹 코요태 멤버 신지가 패션으로 인해 오해를 받은 웃픈 일상을 전했다.

신지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리가 자리인 만큼 멋부림~"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신지는 그레이 컬러의 셋업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신지의 모습이 담겼다. 재킷 안에는 검은색 레이스 상의를 입어 섹시한 매력을 더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넘 예뻐요", "의상 너무 멋져요" 라는 반응과 함께 "가슴 쪽 문신하신 줄" , "가슴에 털난 줄ㅋㅋ"이라는 댓글이 달려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신지는 가슴에 털난 줄 알았다는 댓글에 "아놔ㅋㅋㅋㅋ"라고 답글을 달아 폭소를 유발했다.

신지는 현재 MBC 표준FM '정준하, 신지의 싱글벙글쇼' DJ를 맡고 있다. 다이어트에 성공한 신지는 지난 4일 방송된 엠넷 ‘TMI뉴스’에서 “밤 늦게는 먹지 않는다. 자야 되는 시간의 3~4시간 전에는 먹지 않는다”고 남다른 다이어트 비법도 전수하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