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절대 음감 인증...'황금 막내' 면모('달려라 방탄')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절대음감을 인증하며 황금 막내의 면모를 뽐내 전세계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7일 위버스,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공개된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프로그램 '달려라 방탄' 150화에서는 '쩐의 전쟁 호캉스' 를 주제로 방송됐다.

당일 방탄소년단은 '터치벨 맞히기', '수도 게임', '사자성어', '속담 이어 말하기' 등을 통해 주어진 1인 1방으로 들어가 게임을 진행했다.

이 중 가장 먼저, 뒤돌아 눈을 감은 채 소리만 듣고서 제작진이 누른 터치벨 음을 맞히는 '터치벨 맞히기' 게임을 진행해 스위트룸을 배정 받을 멤버를 꼽았다.

게임이 시작 하기 전 RM은 "우리 중 절대 음감 있나?" 라고 멤버들을 향해 물었고 진은 "정국이 아니야?" 라고 말했다.

이에 정국은 "저는 음은 아는데 계이름을 모른다" 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제작진이 터치벨을 누르자 음을 정확히 파악한 정국은 자신 있게 "정국" 이라고 외쳤다.

정국은 터치벨을 향해 걸어가 음 하나 하나를 정확히 눌렀고 멤버들은 감탄과 놀라움을 표했다.

그러던 중 지민이 "땡~땡~" 이라 단호히 말하자 제작진은 "완벽히 다시 이어서 해보세요" 라며 요청했다.

정국은 터치벨을 깔끔하고 빠르게 다시 누르며 완벽한 음을 재현했고 한 번 듣고도 정확히 맞추는 절대음감을 인증하면서 천재 만재 황금 막내의 면모를 입증했다.

단번에 정답을 맞혀 스위트룸을 확보하게 된 정국은 멤버들에게 제작진 대신 역으로 문제를 내는 특권을 얻었고 고난이도로 출제해 멤버들을 당황케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이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에서는 '절대음감'이 한국 실시간 트렌드 2위에 오르기도 하는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