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출신 래퍼, 합성대마·신종마약 투약으로 구속


힙합 그룹에서 래퍼로 활동했던 김 씨가 해외에서 몰래 들여와 제조한 신종 합성 대마 등을 투약·소지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7일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지난달 말 김씨를 마약 투약·소지·공동 판매(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넘겼다.

경찰은 지난달 초 경기도 성남시 분당의 한 주택 지하실에 있는 김씨의 작업실을 압수 수색해 필로폰과 합성 대마 등을 압수하고 김씨를 체포했다.

경찰이 압수한 합성 대마는 모두 7kg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적발된 합성 대마 중에는 일반 대마보다 환각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진 신종 마약 'ADB-부티나카'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대전 폭력조직원 A씨로부터 마약을 건네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해외 마약 조직으로부터 제조법을 배워, 현지에서 들여온 원액으로 합성 대마를 직접 만들어 국내에 유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씨는 2011년에도 대마초를 피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