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이 인스타그램
사진=유이 인스타그램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가 예쁨 가득한 일상을 공개했다.

유이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파이스 걸스"라는 멘트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촬영장에서 포즈를 취하는 유이의 모습이 담겼다. 유이는 앞서 바디프로필 촬영 후 8kg 요요가 왔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그럼에도 여전히 마르고 가녀린 모습이다.

한편, 유이는 2009년 그룹 애프터스쿨로 데뷔했다. 그는 IHQ ‘스파이시 걸스’에 출연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