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대학교 패션 추천
"뭔가 잘 입으려고 하면 안 돼"
"성공에 미련 보이면 가벼워 보여"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웹툰 작가 기안84가 대학교 패션을 추천했다.

기안84는 지난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인생84'에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영상에서 기안84는 "대학교 꿀팁이 될 수 있는 패션에 대해 약간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코로나가 아니면 캠퍼스에 가서 했을 것"이라고 알렸다.

크로마키에 신기해하던 기안84는 명문대 느낌의 배경을 깔아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새내기 콘셉트를 가지며 "대학교에 입학하면 제일 먼저 오티에 간다. 리조트에 도착하면 방으로 가서 할 게 없어도 꼭 핸드폰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안84는 후드 집업에 티셔츠, 청바지를 매치해 캐주얼룩을 선보였다. 그는 "뭔가 잘 입으려고 하면 안 된다. 자기가 입은 옷이 명품인지 몰랐을 때 상대방은 '저 아이 뭐지? 자기가 멋있는 걸 모르는 건가?'라고 생각할 것"이라며 "자기가 잘생기고 멋있는 걸 알면 재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티셔츠와 바지를 음식으로 쳤을 때 밥이나 미역국이라고 하면, 명품은 한우나 랍스터 같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학교생활 중 입을 패션도 소개했다. 기안84는 "학교생활이 시작되면 수업을 듣는다. 이때도 긴장을 놓치면 안 된다. 20대기 때문에 썸을 탈 수 있다"며 "수업을 들으러 가면 가장 먼저 잔다. 여기서 벌써부터 책을 꺼내고 열심히 하려고 하는 등 성공에 미련이 보이면 가벼워 보인다. 여유가 있어야 한다"고 털어놓았다.

기안84는 실제 대학 생활에 관해 "1학년 때 적응을 못 해서 학교를 안 나갔다. 나한테 아무도 말을 안 걸더라. 뒤질 뻔했다. 학식 혼자 먹기 싫어서 굶었다"고 말했다.

학식 패션을 소개하던 기안84는 "식판을 들고 서 있는 때 멋이 없다. 하지만 이 때도 자신감을 잃지 말고 멋있게 서 있으면 된다. 먹으라니까 먹는 느낌으로 서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리를 지어 밥을 먹는 것도 좋지만, 가끔은 혼자서 먹는 것도 좋다. 혼자 먹는다고 굶는 거는 자신을 좀 학대하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운동이 끝난 후 패션도 설명했다. 기안84는 "운동장에 꼭 사다리 계단이 있다. 그녀가 다가올 때 멀어져야 한다. CC가 될 수 있다"며 상황극을 시작했다

끝으로 기안84는 "근본도 없이 패션 얘기를 했다. 시리즈 1편의 반응이 좋으면 계속 간다. 안 좋으면 여기서 끝"이라고 알렸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