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인터파크뮤직플러스
사진제공=인터파크뮤직플러스


그룹 라붐(LABOUM)이 4인 체제로 재정비해 새 둥지 인터파크뮤직플러스에서 활동을 이어간다.

8일 인터파크 자회사 인터파크뮤직플러스는 첫 번째 여자 아이돌 그룹으로 라붐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라붐은 소연, 지엔, 해인, 솔빈 4인 체제로 그룹을 재정비해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리더 유정은 라붐 활동보다는 개인 활동에 전념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멤버들과 오랜 논의 끝에 팀 활동을 이어가지 않기로 협의했다. 이에 라붐은 4인 체제로 빠르게 컴백을 목표로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4년에 데뷔한 라붐은 올해로 7주년을 맞이했다. 특히 2016년 4월 발매된 ‘상상더하기’가 최근 역주행하며 대중과 글로벌 K-POP 팬들의 큰 사랑을 받은 만큼, 새 보금자리인 인터파크뮤직플러스와 음원 차트에서 정주행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흥행력을 입증하겠다는 계획이다.

인터파크뮤직플러스는 인터파크가 지난 5월 아이돌 그룹 제작 사업을 위해 설립한 자회사다. K팝 시장의 트렌드를 이끌 완성형 아이돌을 선보여 차세대 메이저 엔터테인먼트 회사로서 자리매김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라붐은 멤버 솔빈이 하반기 방송 예정인 JTBC 드라마 ‘아이돌: 더 쿱’에, 지엔은 SBS 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에 출연하는 등 그룹활동에 이어 연기까지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