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NICE, ITALY - SEPTEMBER 04: Anya Taylor-Joy attends the red carpet of the movie "Last Night In Soho" during the 78th Venic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on September 04, 2021 in Venice, Italy. (Photo by Pascal Le Segretain/Getty Images)
VENICE, ITALY - SEPTEMBER 04: Anya Taylor-Joy attends the red carpet of the movie "Last Night In Soho" during the 78th Venic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on September 04, 2021 in Venice, Italy. (Photo by Pascal Le Segretain/Getty Images)


지난 1일(현지시각)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개막한 ‘제 78회 베니스 영화제’에서 많은 여배우들이 디올의 화려한 드레스들을 선보였다.

넷플릭스 시리즈 ‘퀸스 갬빗’으로 스타덤에 오른 안야 테일러 조이는 강렬한 핑크 컬러가 돋보이는 디올 오뜨 꾸뛰르 핑크 새틴 실크 드레스에 디올 엠브로이더리 베레모를 착용해 고전적인 분위기의 스타일을 연출했다. 또한, 인상적인 유럽계 연기파 배우로 알려진 알바 로르와처는 디올 2021-2022 가을-겨울 디올 오뜨 꾸뛰르 가을-겨울 바 수트에 그레이 컬러의 플란넬 소재의 랩어라운드 스커트, 실크 오간자 블라우스, 메쉬 스웨터를 매치해 모던하면서도 세련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또한, 알바 로르와처와 레베카 퍼거슨는 디올 2021-2022 가을-겨울 컬렉션 의상을 통해 여성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Swedish actress Rebecca Ferguson arrives for the screening of the film "Dune" presented out of competition on September 3, 2021 during the 78th Venice Film Festival at Venice Lido. (Photo by MIGUEL MEDINA / AFP) (Photo by MIGUEL MEDINA/AFP via Getty Images)
Swedish actress Rebecca Ferguson arrives for the screening of the film "Dune" presented out of competition on September 3, 2021 during the 78th Venice Film Festival at Venice Lido. (Photo by MIGUEL MEDINA / AFP) (Photo by MIGUEL MEDINA/AFP via Getty Images)
이날 알바 로르와처는 디올 2021-2022 가을-겨울 컬렉션의 화이트 코튼 셔츠와 블랙 울 드레스를 매치, 여기에 블랙 페이턴트 가죽 부츠를 신어 세련된 매력을 연출했다. 또한, 드레스 상의에 커다란 꽃모양이 장식된 디올 2021-2022 가을-겨울 멀티컬러 엠브로이더리 튤 가운을 착용한 레베카 퍼거슨은 화려한 드레스로 부드러운 여성미를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2021-2022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드레스를 비롯한 컬렉션 의상은 디올의 공식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