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영탁


가수 영탁이 예천양조의 공갈 협박 행위 및 '영탁' 표지의 무단 사용에 대해 사용 금지 및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6일 영탁 및 '미스터트롯' TOP6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뉴에라프로젝트는 "영탁 측은 최근 ㈜예천양조 측을 상대로 공갈 협박 행위 등에 대해 객관적인 자료를 토대로 수사기관에 형사고소를 제기하였고, '영탁' 표지의 무단 사용에 대해서는 사용 금지 및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법원에 제기했다"고 알렸다.

이어 "영탁 측은 그동안 예천양조 측의 부당한 행위에 대해 인내하려고 노력하였으나 예천양조 측의 도를 넘은 허위사실 유포 및 비방이 계속되어 부득이 법적 조치를 취하였다"면서 "영탁 측은 예천양조 측의 일련의 부당 행위에 대한 판단은 수사기관 및 법원의 판단에 맡기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예천양조 측에 의한 노이즈에 대해서는 대응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뉴에라는 "영탁은 본연의 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좋은 음악과 건실한 모습으로 여러분의 믿음과 응원에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영탁은 예천양조의 막걸리 모델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영탁막걸리'의 제조 및 판매를 담당한 예천양조는 "무리한 금전 요구로 최종 결렬"이라고 주장하며 분쟁이 시작됐다. 이하 뉴에라프로젝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뉴에라프로젝트입니다.

영탁 측은 최근 ㈜예천양조 측을 상대로 공갈 협박 행위 등에 대해 객관적인 자료를 토대로 수사기관에 형사고소를 제기하였고, '영탁' 표지의 무단 사용에 대해서는 사용 금지 및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법원에 제기하였습니다.

영탁 측은 그 동안 ㈜예천양조 측의 부당한 행위에 대해 인내하려고 노력하였으나 ㈜예천양조 측의 도를 넘은 허위사실 유포 및 비방이 계속되어 부득이 법적 조치를 취하였습니다. 영탁 측은 ㈜예천양조 측의 일련의 부당 행위에 대한 판단은 수사기관 및 법원의 판단에 맡기고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예천양조 측에 의한 노이즈에 대해서는 대응하지 않을 예정입니다.

영탁 님은 본연의 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좋은 음악과 건실한 모습으로 여러분의 믿음과 응원에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