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영란이 남편 한창과의 달달한 일상을 공유했다.

장영란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은 패션 리더”라는 멘트와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장영란 부부의 다정한 모습이 담겼다. 장영란은 “준우가 간지럽다고 안 쓴다는 모자. 지우가 덥다고 안 입는다는 겉옷. 아내 무겁다고 들어준 가방 다 장착하니, 남편이 패션리더가 됐다”고 설명했다.

가족들이 맡긴 물건을을 걸쳐 패션 리더가 된 한창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낸다.

한편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 슬하 1남 1녀를 두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