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욱, 5일 사망
향년 39세로 별세
최자 등 추모 물결
권순욱 감독(왼쪽)과 가수 보아/ 사진=인스타그램, 텐아시아DB
권순욱 감독(왼쪽)과 가수 보아/ 사진=인스타그램, 텐아시아DB


가수 보아의 오빠로 잘 알려진 권순욱 뮤직비디오 감독이 5일 사망했다. 암 투병 사실을 고백한 뒤 동생 보아의 공개적인 응원이 있었으나 끝내 숨을 거두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보아 첫째 오빠인 피아니스트 권순훤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동생 권순욱 감독의 부고 소식을 알렸다.

이에 따르면 고(故) 권순욱 감독은 5일 자정께 세상을 떠났다. 향년 39세의 비교적 이른 나이에 숨을 거뒀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에 마련됐고, 발인은 오는 7일이다. 장지는 경기도 여주의 한 선산으로 알려졌다.

상주 권순훤은 "코로나19로 친인척분들과 장례를 진행한다"며 "따뜻한 마음의 위로 부탁드리며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다이나믹듀오 최자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애도를 표했고, 많은 누리꾼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고 권순욱은 지난 5월 SNS를 통해 복막암 4기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당시 그는 "의학적으로 시간이 그리 많이 남지 않았다. 예후가 좋지 않은지 현재 기대 여명을 병원마다 2~3개월 정도로 이야기한다"고 털어놨다.

이에 보아는 "오빠야 사랑해. 우리 이겨낼 수 있어. 내가 꼭 라면 끓여줄 거야, 그거 같이 먹어야 해"라며 "오빠는 정말 강인한 사람이란 생각이 들어. 내 눈에 가장 멋지고 강한 사람, 매일매일 힘내줘서 고마워"라고 투병 중인 오빠를 응원한 바 있다.

이후 많은 이들의 응원이 쏟아지자 권순욱은 "덕분에 정말 많은 기운을 얻었고, 치료의 고통은 심하지만 이 기운으로 최대한 열심히 버텨보겠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권순욱 뮤직비디오 감독/ 사진=인스타그램
권순욱 뮤직비디오 감독/ 사진=인스타그램
그는 또 "나도 당장 이대로 죽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는데 의사들은 왜 그렇게 싸늘한지 모르겠다"며 "최근에 입원했을 때 그리고 다른 병원 외래에 갔을 때 내 가슴에 못을 박는 이야기들을 면전에서 저리 편하게 하니 도대체가 제정신으로 살 수가 없었던 시간이었다. 하지만 여러분들의 응원과 조언들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이 시도, 저 시도 다 해보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후에도 그는 "진심으로 기적에 모든 걸 걸어보려 하고 있다"고 밝혔고, 이를 본 보아는 "내 눈엔 언제나 한결같이 멋있고 당당한 우리 오빠. 너답게, 너처럼 헤쳐나가자. 그리고 솔직히 오빠 얼굴 지금이 훨 보기 좋아. 저거 전에 사진이잖아. 많이 사랑해, 우리 오빠"라고 적었다.

하지만 권 감독의 씩씩한 모습, 굳은 의지와는 달리 4개월 만에 세상을 떠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다음은 권순훤이 전한 부고 소식 전문.

부고

故 권순욱 감독이 2021년 9월 5일 0시 17분 별세하였기에 삼가 알려드립니다.

고인: 권순욱 향년 39세

빈소: 아산병원 장례식장 00호실

발인: 2021년 9월 7일 7시

장지: 여주 선산

상주: 권순훤 "코로나19로 친익척분들과 장례를 진행합니다. 따뜻한 마음의 위로 부탁드리며,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길 바랍니다.

상주 권순훤 배상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