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고블린 인스타그램
사진=최고블린 인스타그램


배우 김선아가 故 설리의 반려묘 고블린의 SNS 계정을 개설했다.

김선아는 최근 반려묘 고블린의 인스타그램 계정 ‘최고블린’을 통해 고양이와 함께하는 일상을 저냈다.

지난 1일 최고블린의 인스타그램에는 “언니랑 같이 요즘 엄마 그리워하는 중이다. 그리고 당연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당연한 건 그 어디에도 없다”며 고양이 시점에서 쓴 듯한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김선아와 고블린이 누워 눈을 감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한편, 최고블린은 2019년 10월 14일 세상을 떠난 고 설리의 반려묘다. 김선아는 지난해 3월 고블린을 자신이 키우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