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굿맨스토리
사진제공=굿맨스토리


배우 엄태웅의 아내이자 발레리나 윤혜진이 본격적인 방송 활동을 시작한다.

3일 굿맨스토리 엔터테인먼트는 "윤혜진과 굿맨스토리가 전속계약을 맺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윤혜진은 2001년 국립발레단에 입단 후 2002년 '호두까기 인형'에서 마리로 주역 데뷔 후 약 10년간 수석 무용수로 활동하며 '백조의 호수', '로미오와 줄리엣', '지젤', '카르멘', '돈키호테' 등 저명한 공연에서 주역으로서 카리스마 넘치고 개성 있는 연기를 펼치며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2006년 한국발레협회 프리마발레리나상, 2008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등을 수상했다. 이후 2012년 꿈의 발레단이라는 모나코 몬테카를로 발레단에서 활동 후 한국으로 돌아왔다.

이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올리브 '오늘 뭐 먹지' 등 방송과 약 17만 명의 구독자를 가진 '윤혜진의 What see TV' 개인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윤혜진은 최근 JTBC '해방타운' 방송을 통해 결혼 후 바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혼자만의 시간과 공간에서의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굿맨스토리
사진제공=굿맨스토리
굿맨스토리 관계자는 "발레무용가에서 아트테이너로 거듭난 아티스트 윤혜진과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 다방면에서 본인의 다양한 재능과 모습을 많은 분들께 보여드릴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윤혜진과 전속계약을 맺은 굿맨스토리는 조승우, 최재웅 등이 소속된 매니지먼트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