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배우 한지혜가 육아맘의 일상을 공유했다.

한지혜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딸 아이의 사진과 영상을 여러 개 올렸다. 한지혜는 "피해갈 수 없는 알록달록 아가용품. 우리집도 아기체육관. 아직은 흑백모빌을 더 좋아하긴 하지만 곧 발로 빵빵차며 놀길", "윤슬이와 아기체육관"이라고 글을 적었다. 또 다른 사진과 영상에는 새근새근 자는 딸의 모습, 자다가 칭얼거리는 딸의 모습이 담겨있다. 한지혜는 "코코~", "먹다 남긴 분유가 떠올라 속상해요", '속상해"라고 글을 적었다. 영락없는 '딸 바보' 엄마와 귀엽고 사랑스러운 딸의 모습이 보는 이들도 미소 짓게 한다.

한지혜는 2010년 6세 연상의 검사와 결혼했으며 지난 6월 딸 윤슬 양을 얻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