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황신혜
사진=황신혜


배우 황신혜가 세련된 패션센스를 뽐냈다.

2일 황신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화이트 톤의 원피스를 입은 채 멋들어진 포즈를 취하고 있따. 하늘하늘한 소재의 원피스를 본 누리꾼들은 “여신같다”며 감탄하고 있다. 59세의 나이에도 눈부신 청순미가 돋보인다.

황신혜는 1963년생으로 58세다. 1983년 MBC 16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그는 38년째 세련되고 우아한 이미지로 많은 이들의 우상이 되고 있다.

특히 황신혜는 슬하에 모델 겸 배우로 잘 알려진 딸 이진이를 두고 있다.

최근 그는 '오! 삼광빌라!'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3-뜻밖의 커플' 등에 출연해 사랑받았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