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복 입고 '미소'
프로 선수 같은 분위기
"잘 칠 것 같지만 테린이"
가희 / 사진 = 가희 인스타그램
가희 / 사진 = 가희 인스타그램


가희 / 사진 = 가희 인스타그램
가희 / 사진 = 가희 인스타그램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테니스에 도전했다.

2일 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테린이. 마치 꽤나 잘 칠 것 같은 나지만 정말 테린이. 나는 공 때리는 그녀인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테니스복을 입고 있는 가희의 모습이 담겨있다. 가희는 화이트 의상을 입고 보조개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가희는 지난 2016년 결혼, 발리에서 거주하고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