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팝핍현준 인스타그램
사진=팝핍현준 인스타그램


가수 팝핀현준이 어머니를 위해 2억 짜리 엘리베이터를 설치한 새 집에서 인증샷을 남겼다.

2일 팝핀현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유튜브 구독자님이 새집 이사를 축하해주셨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인증샷을 게재했다.

사진 속 팝핀현준은 새 단장을 마친 마포 집 앞에서 포즈를 취한 모습. 화환에는 '팝핀현준님의 새집 이사를 축하드립니다'라는 리본이 달려있다.

앞서 팝핀현준은 무릎과 허리가 좋지 않은 어머니를 위해 엘리베이터 설치를 결심했다.
사진=팝핍현준 인스타그램
사진=팝핍현준 인스타그램
팝핀현준 집은 지하를 포함해 4층 주택. 팝핀현준의 어머니는 무릎 관절과 허리가 좋지 않아 계단을 오를 때 기어서 올라가야할 정도였다.

그는 가족과 함께 출연 중인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 "어머니가 계단을 기어서 올라가셨다는 말을 듣고 엘리베이터 설치를 결심했다"며 업체를 불러 견적을 받았다.

팝핀현준과 아내 박애리는 집 안에 엘리베이터를 설치하기로 결정했고 본가를 떠나있다가 공사 완료 후 집으로 돌아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