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배우 기죽이는 영화감독...청초한 미모[TEN★]


구혜선, 배우 기죽이는 영화감독...청초한 미모[TEN★]
배우 구혜선이 근황을 전했다.

구혜선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기 주도적 삶'을 살아간다는 것은 맨땅에 헤딩을 하는 것이다. 그것은 머리를 깨져가며 깨달음을 얻는 것이 아니라 그냥 깨지는 것이고 된통 아픈 일이다. 이미 늦었다.를 자각하였으니 다행이다. (2014년 어느날의 메모중에서)"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구혜선이 과거 감독을 맡아 연출을 했을 당시를 담고 있다.

한편 구혜선은 최근 제25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직접 연출한 영화 '다크 옐로우'를 선보였다.

사진=구혜선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