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세쌍둥이를 임신한 개그우먼 황신영이 출산 전 미용 준비까지 끝냈다.

황신영은 1일 인스타그램에 스토리에 "오늘은 컨디션이 좋다"고 알리며 셀카를 게재했다.

사진 속 황신영은 피곤한 기색이 역력하지만, 상큼함을 뽐내고 있다. 붓기가 살짝 빠진 모습에서 임신 전 얼굴이 나온다.

황신영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임신 기록을 꾸준히 올리고 있다. 특히 황신영은 주수마다 바디체크를 하며 커가는 아기들의 모습을 보여주며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26주차엔 "저 90kg 넘었다"며 임당에 대한 걱정을 드러내며 많은 엄마들과 소통했다.

29주 차에는 "이제 배가 트기 시작했다. 좀 힘들지만 이 좁은 배에서 셋이 같이 있는 애들이 더 힘들 것 같다"며 "저도 건강하고 애들도 건강하니 너무 다행"이라고 말했다.

30주 차에는 산책하는 영상과 함께 "임신 30주차 아직까지는 걸을만해요. 사실 조금 힘들어요"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올렸다.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최근에는 "하루에 7시간도 넘게 무용했던 제가 이젠 10분, 15분 밖에 못 걸어다니겠다"며 휠체어를 탄 모습을 공개해 모든 엄마들의 공감과 응원을 받았다.

황신영의 출산 예정일은 추석이다. 황신영은 "이제는 100kg 거의 다 된 것 같다. 임신 전 몸무게가 분명히 71kg 이였는데.."라며 "이제 임신 32주차다. 몸무게, 바디체크 해봐야겠다"고 스스로를 응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