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사진=인스타그램
헨리./ 사진=인스타그램


가수 헨리가 근황을 전했다.

지난달 31일 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what r u all up to?! selfie time 뭐해!"라며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헨리는 촬영 전 대기실에서 꾸러기 표정을 짓고 셀카를 찍고 있다. 특히 헨리는 33살이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동안임을 자랑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또한 이전보다 살이 빠진 모습이다.

헨리는 최근 라이프타임 채널 드라마 월드에 출연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