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아, SNS 통해 근황 공개
엄지발톱 부상에 "어쩐지 아프더라"
/사진=한채아 인스타그램
/사진=한채아 인스타그램


배우 한채아가 엄지발톱에 생긴 커다란 멍 자국을 공개했다.

한채아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한채아의 왼쪽 엄지발톱에는 새까맣게 멍이 들어 있다. 앞서 한채아는 축구 연습 중인 일상을 공유하며 남다른 열정을 드러낸 바 있다. 이로 인해 생긴 부상으로 보인다. 한채아는 "몰랐던 상처 발견. 어쩐지 아프더라"라고 알리며 무덤덤한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한채아는 2018년 차범근 전 축구 감독의 셋째 아들 차세찌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현재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