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진영./ 영화 '국화꽃 향기' 스틸컷
장진영./ 영화 '국화꽃 향기' 스틸컷


배우 고(故) 장진영이 세상을 떠난 지 12년이 흘렀다.

2008년 위암 진단을 받고 투병한 장진영은 2009년 9월 1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37세.

고인은 1993년 미스코리아 충남 진 출신으로 세상에 얼굴을 알렸다. 이어 1997년 드라마 '내 안의 천사'로 연기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이후 2000년 '반칙왕' '싸이렌' '소름' '오버 더 레인보우' '국화꽃향기' '싱글즈'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등에 출연하며 자신만의 색깔을 보여줬다.

2007년 9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작인 '로비스트'가 마지막 작품이었다.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스틸컷./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스틸컷./
고인이 세상을 떠난지 12년이 돼지만, 여전히 그를 추억하는 이들이 많다. 팬들의 애도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