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것, 당연하지 않아"
식중독 논란과 다른 지점
심진화, 논란 후 심경글
심진화 / 사진 = 심진화 인스타그램
심진화 / 사진 = 심진화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심진화가 약 3주 만에 SNS를 재개, 심경을 전했다.

30일 심진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반려견 태풍이의 사진을 올리며 "벌써 태풍이가 저희 집에 온 지 1년이네요. 소식 궁금해하시는 분들 계셔서 최근 사진 몇 장 올려봅니다. 8월 6일이 태풍이 한살 생일이었고 8월 29일이 처음 저희집 온 날이였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심진화는 "새로운 가족과 함께 지내는 일이 쉬운 일은 아니었지만 태풍이로 인해 생활이 많이 바뀌기도 하고 느껴보지 못한 큰 행복도 더해져서 감사한 마음이 큽니다"라며 "더불어 모든 일에는 아주 큰 책임감도 따른다는 걸 매사 경험에서 느끼고 깨닫고 있습니다. 지금 누리는 이 모든 것들이 당연하지 않음을 다시 한번 깊이 새기게 됩니다"라고 마음을 밝혔다.

또 그는 "태풍이와의 삶도, 그밖의 모든일에도 더 크게 책임감을 가지고 살자 다짐하는 요즘입니다"라고 덧붙이며 최근 논란에 대한 심경을 대변했다.

한편 심진화는 남편 김원효와 함께 프랜차이즈 김밥집을 운영, 홍보해왔다. 지난 6일 해당 김밥집의 다른 지점에서 집단 식중독 사태가 벌어졌고, 심진화는 해당 지점과는 무관하지만 논란의 중심에 섰다. 심진화는 당시 "일각에선 특정 매장과의 관계 여부에 대해 물으시지만 지금은 아프시고 피해를 입으신 분들의 쾌차가 먼저입니다"라며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의 쾌차를 바라겠습니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