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리나 인스타그램./
채리나 인스타그램./


룰라 출신 채리나가 골린이의 성장일기를 공개했다.

30일 채리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완전 너무 굿모닝이죠. 골린이도 껴준다기에 새벽 티업도 마다하지 않고 감사한 마음으로 부랴부랴 나왔어요. 새벽 공기가 이렇게 좋을 수가 없어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채리나는 안개가 자욱한 새벽 골프장에서 골프에 열중하고 있다. 누구보다 신중하게 임하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44세 골린이' 채리나 "처음으로 잔디 풀칠한 날" [TEN★]
'44세 골린이' 채리나 "처음으로 잔디 풀칠한 날" [TEN★]
'44세 골린이' 채리나 "처음으로 잔디 풀칠한 날" [TEN★]
이어 채리나는 "내 소중한 아이언들. 처음으로 잔디 풀칠한 날. 내가 많이 미안하다. 잘하고 싶은데 어찌해야 팍팍 늘까요. 레슨만이 답인가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과 영상을 올렸다.

채리나는 한결 가벼워진 옷차림 만큼이나 밝은 표정으로 보조개 미소를 지어보이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