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유튜브 활동 잠정 중단
"괴물이 돼 있어…너무 부끄럽다"
'룸살롱 녹취록'에 논란 여파ing
결국 부메랑이 돼 돌아온 후폭풍
/사진=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
/사진=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


맵고 자극적인 연예계 이슈를 세세하게 들여다봅니다. 구체적인 분석과 재빠른 여론 파악으로 낱낱이 파헤치겠습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가 무엇이 옳고 그른지 정확하게 판단해 가려운 부분을 시원하게 긁어드립니다.
'제 발등에 도끼 찍은 김용호'

"칼로 흥한 자, 칼로 망하리라." 성경에 나오는 격언이다. 세치 혀의 무서움을 알고 있었다면 이 이상의 비극은 없었을까. '심판자'라는 역할에 취해 선을 지키지 못한 자의 최후는 아직 시작도 하지 않았다.

한동안 연예계가 떠들썩했다. 바로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의 사생활 폭로 때문이다. 그에게 언급된 연예인만 해도 셀 수 없을 정도다. 이로 인해 법적 싸움으로 번지기도 했지만, 김용호는 거침이 없었다. 하지만 그의 행동이 결국 부메랑이 돼 자신에게 돌아왔다. 제 발등에 스스로 도끼를 찍은 격이 된 것이다.

연예인들의 사생활을 끄집어내며 폭로전을 펼쳤던 김용호. 그런 그가 이중성으로 질타를 받고 있다. 때아닌 '룸살롱 녹취록'이 수면 위로 떠 올랐기 때문이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김용호는 욕설과 갑질을 행하는 데 있어 스스럼이 없다. 여기에 고(故) 오인혜와 연관돼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논란의 불씨를 키웠다. 이에 '연예부 기자'라는 타이틀을 달고 대중들에게 알 권리를 운운하던 그가 한순간에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아이콘이 되고 말았다. 결국 자업자득인 셈이다. 남의 사생활로 흥한 김용호가 개인의 사생활로 망하는 수순에 이르렀다.
방송인 박수홍(왼쪽), 배우 한예슬. /텐아시아DB
방송인 박수홍(왼쪽), 배우 한예슬. /텐아시아DB
김용호는 폭로 전문 유튜버로, 보유하고 있는 구독자 수만 해도 65만 명이 넘는다. 그만큼 갖고 있는 영향력이 상당하다는 소리다. 그런 그가 최근에는 한예슬, 박수홍, 박유천 등을 언급하며 돌이킬 수 없는 태풍을 일으켰다. 진실과 의혹 사이에서 아슬아슬하게 이어가던 줄다리기는 오히려 김용호에게 악영향으로 작용했다.

UDT(해군특수전단) 출신 방송인 이근이 김용호를 향한 분노의 목소리를 높이며 폭로전을 예고했기 때문인 것. 앞서 이근은 지난해 김용호가 자신의 잘못된 과거를 폭로하자,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이후 김용호가 검찰에 송치된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김용호에게 물러날 곳이 없게 됐다. 그에 대한 녹취록이 계속 등장하고 있는 가운데, 의혹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방송을 잠정 중단한 김용호가 어떤 대처 방안을 가지고 나올지 미지수다.

김용호 같은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과거 유튜버 정배우 역시 비슷한 행보로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정배우를 향한 각종 논란이 불거지면서 자질 의혹에 휩싸인 것. 그런 그가 웹 예능 '가짜 사나이'에 출연한 로건이 불법 퇴폐업소를 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로건의 과거 '몸캠 피싱' 피해 사진을 유출해 논점을 흐렸다. 이로 인해 로건의 아내가 유산을 겪게 되면서 정배우를 향한 질타가 쏟아졌다. 이에 서울 강동경찰서는 정배우를 불법촬영물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입건했다.

소크라테스는 말한다. 너 자신을 알라고 말이다. 개인의 사생활도 제대로 통제하지 못하는 사람이 누군가를 저격할 자격이 될까. 그야말로 아이러니한 상황이 아닐 수가 없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