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송가인./
가수 송가인./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9일 오후 송가인 측은 "송가인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이 나왔다. 현재 격리 시설로 이동중"이라고 밝혔다.

송가인 측에 따르면 송가인은 최근 병원을 방문해 건강 관련 검사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 양성이 나와 현재 방역당국이 동선을 파악 중이다.

송가인은 오는 9월 방영 예정인 JTBC 새 음악 예능 프로그램 '풍류대장 - 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에 심사위원으로 출연할 예정이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일정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풍류대장 - 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은 국악과 대중음악의 크로스오버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국악이 가진 멋과 매력을 선사하는 대한민국 최초의 국악 경연 프로그램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