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리나 인스타그램
사진=채리나 인스타그램


채리나가 임신 준비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28일 채리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선 안 아파요”라며 “난자 질을 향상 시키는 뭐 그런 주사 맞았어요. 뭐든 좋아져라 얍얍. 주말 잘 보내시고 일요일은 긴장 타시고요"라는 멘트와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병원에 누운 채 셀카를 찍고 있는 채리나의 모습이 담겼다. 이를 본 본 한 누리꾼은 "좋은 소식 응원 한다”고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채리나는 "내년까지만 천사님 와줬으면"이라며 간절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채리나는 2016년 6살 연하인 야구선수 박용근과 결혼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