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배우 한지혜가 남편, 딸과 행복한 주말을 보내고 있는 일상을 공개했따.

한지혜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잘 자고 일어나서 한참 오열하다 다시 코 자는 방갑이", "잠들면 꽉 쥔 주먹이 스르르 풀린당 ㅎㅎㅎ 이뿌니 슬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남편의 품에서 잠든 딸의 모습이 담겼다. 아빠의 품이 편한지 입을 벌리고 있는 딸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미소를 유발한다. 이어진 사진에서는 고사리 같은 딸의 손 모습이 담겼다.

한지혜는 2010년 6살 연상의 검사와 결혼해 10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지난 6월 23일 첫 딸을 품에 안은 한지혜는 SNS를 통해 딸과의 일상을 공유하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